홈으로 이동하기 이벤트페이지로 이동하기 사업자정보로 이동하기
topVisual
도서

튼튼마디에서 출판한 도서를 만나보세요.

관절의 성장판과 교질
자연계에서도 유형(有形)으로 눈에 잘 드러나는 것들은 목화금수로 설명하기 쉽고, 무형(無形)으로 눈에 잘 드러나지 않는 것은 토로 설명하기 쉽다. 텅 빈 공(空)은 오행상 토에 속한다. 관절강(關節腔)이라 불리는 뼈와 뼈 사이[실제로는 활액으로 가득 차 있지만 관절은 몸속의 빈 공간이라는 뜻으로 강(腔=肉+空)이라 한다]는 몸속 빈 공간이 되어 스스로를 비우면서 비로소 자신의 역할을 한다. 
자기를 비우고 자기를 주장하지 않아야 마디가 되고 토가 될 수 있다. 목에서 화로 분산할 때 토가 중재해주고, 화에서 금으로 수렴될 때 역시 토가 중재해준다. 중재자는 자기를 주장하지 않는다. 즉, 관절은 스스로를 비우고 중재자 역할을 하는 마디이다. 
나무가 대지에 뿌리를 박고 자라나듯, 사람의 뼈도 토인 마디에서 자란다. 키가 크는 것은 관절 부위인 골단(骨端)의 성장판이 자라기 때문인데, 성장판은 부드러운 연골조직에 가깝고 관절강의 활액 등으로부터 보호와 자양을 받는다. 이때 관절은 뼈와 뼈를 연결하며 토의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뼈의 성장까지 돕는 어머니로 역할한다. 즉, 무에서 유가 창조되듯 텅 빈 것 같은 마디에서 뼈가 자라난다. 목화금수가 토의 현신(現身)이듯, 빈 듯한 마디의 도움으로 성장판이 자라 뼈를 이룬다. 
숲은 나무로 가득 찬 듯 보이지만, 나무 밑에는 대지가 있어 나무들이 뿌리를 내리고 잘 자랄 수 있게 도와준다. 마디도 마찬가지여서, 성장기에는 골단의 성장판에서 뼈가 잘 자랄 수 있도록 도와주고, 성장이 끝난 후에는 연골과 연조직, 활액낭 등으로 뼈를 보호하고 안전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처럼 마디는 뼈가 자랄 수 있게 도울 뿐만 아니라 자기가 낳은 자식을 보살피듯 평생 뼈를 보호한다. 연골로써 뼈와 뼈가 맞닿는 충격과 마찰을 흡수하고, 활액을 생성하여 윤활과 영양을 보충하며 인대와 힘줄 등으로 감싸 관절을 이루는 뼈의 골단을 보호한다. 
이때 연골은 65~80%가 물로 이루어져 있는 초자양(硝子樣)의 물렁뼈로서, 달리기를 할 때 체중의 약 10배에 해당하는 충격을 흡수·분산시킨다. 어떠한 첨단 소재로도 연골보다 낮은 마찰력을 가진 것을 만들 수 없는데, 인간의 기술보다 자연의 기술이 더 앞선 셈이다. 그리고 관절의 활액은 이러한 연골의 마찰과 마모를 줄이기 위한 윤활제로 역할할 뿐 아니라 영양 공급체이다. 
대지는 무한하다. 그렇지만 인간은 유한하다. 인체의 토로 추상될 수 있는 관절 역시 마찬가지이다. 삼라만상을 자양하는 대지와도 같이, 인간이 마음껏 움직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윤활관절’은 평생 희생으로 일관된 토의 역할을 한다. 하지만 어머니처럼 노예처럼 끊임없이 평생을 희생하던 마디도 외상이나 영양장애, 비만에 의한 과부하 등으로 약화되고 만다. 
희생적으로 역할하던 관절 마디의 기본 구조는 모두 동일하므로, 나이가 듦에 따라 모든 마디가 어쩔 수 없이 약해지고 닳는 것은 피할 도리가 없다. 다만 약화된 것을 강화시켜 고치는 수밖에 없다. 강화시켜 고치는 방법은 한의학에서 곧 보법(補法)으로 치료한다는 의미로 통한다. 마디가 가지고 있는 토의 성질과 끊임없는 희생을 이해한다면 기존의 사법(瀉法)만으로는 안 된다. 관절을 이루는 연조직과 동일한 성질의 약물인 교제(膠劑)를 통해 보강되어야만 한다. 
교질은 관절을 이루는 연조직, 특히 인대와 힘줄의 주성분이다. 그리고 관절은 마디로서 토의 역할, 토의 작용을 한다는 것을 알았다. 여기서 재미있는 사실은 인체에서 교질이 분포되어 있는 곳은 관절을 포함한 대부분의 결합조직이라는 점이다. 즉, 교질은 전신에 퍼져 있는 결합조직의 주성분이다. 
결합조직은 인체에서 가장 많은 양의 조직으로, 주로 조직(tissue)과 장기(organ)를 지지하거나, 다른 조직들을 서로 묶기도 한다. 성긴 결합조직은 다양한 장기를 완충하여 보호하고 포장하기도 하고, 단단한 결합조직은 인대나 힘줄처럼 강하게 접합하고 지지하는 역할을 한다.
결합조직의 종류로는 근육과 피부를 결합시키는 근막(fascia), 인대와 힘줄, 전신 피부의 진피, 대동맥의 벽, 연골, 뼈 등이 있다. 결합조직은 전신에 분포하며 말 그대로 인체를 지지하고 결합하는 역할을 한다. 
교질을 주성분으로 한 관절이 마디이고 토이듯, 교질을 주성분으로 하는 온몸의 결합조직은 스스로의 개성은 낮추고 다른 조직이나 장기를 돕는 어머니의 역할을 한다. 모든 결합조직이 인체의 빈 곳을 채우는 보공(補空)이 되어 토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관절의 종류
요가를 하는 사람들이나 서커스 곡예사들을 지켜보면, 그들의 마디는 도대체 어떻게 생겼기에 저렇게까지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을까 하는 호기심이 생긴다. 하지만 사실, 그들도 일반인과 별반 다를 바 없이 몇 가지 종류의 마디를 가지고 있을 따름이다. 
신의 작품인 인간의 마디를 인간이 흉내 내어 각종 도구로 실생활에 응용하고 있으므로, 거꾸로 인간이 응용한 도구로써 신의 작품인 인간의 마디를 설명하고 이해해보도록 하자. 
먼저 구와관절(ball-and-socket joint)이다. 구와(球窩)라는 표현보다는 ‘공과 공이 들어가는 구멍’이라는 영어식 표현이 훨씬 쉽게 다가올 것이다. 구와관절은 거의 모든 방향으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마디로, 엉덩이관절에서 볼 수 있다. 태권도의 화려한 돌려차기나 발레의 다리 동작을 관찰해보면 구와관절의 광범위한 동작 범위를 짐작할 수 있다. 
경첩관절(hinge joint)은 문짝을 문틀에 붙이기 위해 쇠로 만든 경첩처럼 한 방향으로만 운동이 가능한 관절이다. 무릎관절과 팔꿈치관절이 대표적인 예로서, 무릎관절은 인체에서 가장 크고 무거운 관절이다. 
무릎관절은 인간이 직립한 이래로 네발짐승에 비해 훨씬 많은 체중 부하를 받게 되었고 그 구조도 다소 불안정하다. 물론 튼튼한 건(腱)과 인대들로 묶여 있고 단단한 슬개골(膝蓋骨)로 보호받지만 퇴행성 변화에는 가장 취약할 수밖에 없다. 다시 네발로 걷기 싫으면 평소 무릎을 튼튼하게 만들고 잘 보호하는 것이 최상책이다. 
그 외 말의 안장처럼 생겼다고 해서 안장관절(saddle joint), 좌우와 앞뒤의 운동만 가능한 평면관절(plane joint), 축을 중심으로 제한된 회전운동을 하는 차축관절(pivot joint) 등이 있다. 



마디는 인체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수행하기 위해 각각의 관절 부위에 따라 오묘하고 놀라운 결합을 이루고 있다. 역학적으로 완벽한 각 마디의 결합은 〈백조의 호수〉에서 춤추는 발레리나의 아름다운 몸짓, 평행봉에서 시연하는 체조 선수의 힘찬 동작을 가능하게 한다. 

1
번호 제목
12

몸통의 노예로서의 관절

대비와 용도를 통해 자연스럽게 보는 연습을 해보았다. 이제 인간의 몸 전체를 있는 그대로 보면서, 몸에서의 관절의 역할을 생각해보도록 하자. 먼저 우리 몸의 주인공, 혹은 가장 중요한 부위는 무엇일까? 평이하게 생각하면 뇌(腦)라 답할 수 있겠으나, 분명 그러한 간단한 질문을 하려는 건 아님을 간파해야 한다. 지금 우리는 있는 그대로 보기로 했고, 그렇게 ...
11

치료를 넘어 '보법'으로

1980년대 초반, 컴퓨터 게임의 초기 버전으로 벽돌 깨기와 소위 숑숑이라 불리던 코스모 인베이더(cosmo invader)가 등장했다. 그 중 특히 코스모 인베이더는 하늘에서 포탄으로 공격하면서 내려오는 외계의 적들을 끊임없이 물리치는 단순한 게임이었는데, 당시 오락실 화면을 점령하다시피 인기가 대단했다. 그런데 몇 년 전부터 우리나라 일부 외과병원의 ...
10

약화를 동반한 관절의 통증

약화를 동반한 관절의 통증 무릎 무릎관절은 인간이 직립보행을 하면서 네 발로 지탱해야 할 몸의 무게를 두 발로 지탱하고도 쓰러지지 않고 서 있을 수 있도록 균형을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무릎관절은 우리가 의식하지 못하는 순간에도 지속적으로 무리한 움직임을 하고 있는 셈이다. 따라서 무릎은 나이가 들면 들수록 퇴행성 변화가 가장 잘 발생하는 부위이다. 일어...
9

퇴행성관절염을 다스리기에 앞서... 사법과 보법

한의학에서는 몸을 ‘다스린다’고 하지 ‘고친다’고 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몸에 대한 한의학의 이러한 시각은 어디에 기원(起源)하는 것일까? 몸을 다스리는 법, 치법 몸은 자연이다. 자연인 몸을 인식하고 해석하는 철학의 방향에 따라 그 의학의 성격이 결정되는데, 한의학에서는 몸을 &am...
8

몸을 믿어야 한다

몸을 믿어야 한다 자연은 스스로 그러한 존재로 삼라만상을 낳고 기르고 다시 거두어간다. 식물이든 동물이든 자연이 스스로 그러한 생명을 부여한다. 생명에서 생(生)이란 탄생하는 것이고 명(命)이란 정해진 목숨이다. 자연은 실수가 없는 조물주(造物主)이다. 인간의 정상적인 명(命), 즉 수명은 100세가 넘으므로 인체는 당연히 100세를 건강하게 살 수 있는 ...
7

퇴행성관절염의 증상

퇴행성관절염의 증상 뼈와 뼈 사이의 완충 역할을 담당하는 연골이 닳아 얇아지게 되면 염증이 생기고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좀 더 진행되면 연골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뼈의 끝부분이 가시처럼 뾰족하게 자란다. 그 결과 통증에 의한 부자연스러운 움직임을 돕기 위해 윤활액이 많이 나와 관절이 붓게 된다. 즉, 관절의 약화에 의해 발생한 기능 저하를 보상하기 위해 ...
6

먼저 마음과 생각을 다스리자

먼저 마음과 생각을 다스리자 인간이 만든 모든 제품은 유효기간이 있다. 우유나 통조림 같은 것은 유효기간이 일정하지만, 전자 제품 같은 경우 사용자의 성향에 따라 그 유효기간이 달라질 수도 있다. 제품을 거칠게 다루거나 잘못 작동시키면 당연히 유효기간이 짧아질 수밖에 없어서, 전자 제품을 사면 맨처음 매뉴얼을 꼼꼼히 읽어보라고 당부받곤 한다. 신이 만든 ...
5

관절의 구조와 역할

관절의 구조와 역할 동양의 전통적인 사유 방법인 관(觀)한다는 몸과 마음에 힘을 빼고 두루미가 높은 곳에 앉아 대상을 물끄러미 내려다보듯 하는 것이다. 마치 불가의 공안(公案)을 풀듯, 관절도 이처럼 관해야 한다. 우리의 몸을 위해 평생을 노예처럼 봉사하는 팔다리를 생각해보자. 그리고 그 팔다리의 움직임을 가능하게 하는 관절들을 생각해보자. 우리는 그들의...
4

생명의 물을 담고 있는 교질

생명의 물을 담고 있는 교질 우리가 퇴행성관절염을 이해하기 위해 불러주고 인식해야 할 이름은 바로 교질(膠質)이다. 우슬이 산에도 들에도 아파트 정원에도 피어 있듯이, 교질은 우리 몸 여기저기 결합조직을 구성하는 대표적인 재료라고 앞서 설명한 바 있다. 교질은 경질(硬質)의 단백질로서 전신의 결합조직(connective tissue)에 광범위하게 분포되어...
3

퇴행성관절염의 원인

퇴행성관절염의 원인 퇴행성관절염은 전체 환자 중 98%가 45세 이상일 정도로, 노화가 주원인이라 밝혀져 있다. 이렇듯 나이가 든다는 것은 한의학적으로는 진액(津液)이 말라가는 과정으로 볼 수 있다. 가을에 잎이 말라 떨어지듯, 젊어서 탱탱했던 피부에 주름이 생기고 유연했던 관절이 뻣뻣해지는 것이다. 《동의보감》에서는 진액이 마르게 되는 현상을 &l...
2

마디로서의 관절

마디로서의 관절 시간에도 마디가 있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시간에는 마디가 없다. 시간이란 쉬지 않고 돌아가는 해와 달을 모델로 만든 것이기 때문이다. 해와 달은 둥글게 쉼 없이 돌아가므로 마디가 있을 수 없다. 다만 인간이 시간에 점(點)을 찍어 시간의 마디로 사용할 뿐이다. 즉, 인간의 편의상 시간에 마디가 생겼다. 시간의 마디는 인간의 오성(悟性)...
1

관절염을 이해하기에 앞서... 자연스럽게 보기

관절과 퇴행성관절염의 이해 퇴행성관절염은 관절에 생기는 질병이다. 관절은 주로 팔다리에 많은데, 인체에서 팔다리와 관절, 그리고 몸과의 관계를 바로 알아야 그 치료 방향을 결정할 수 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팔다리와 관절은 평생을 고생만 하는 몸의 노예이다. 이는 몸을 있는 그대로 자연스럽게 바라보는 데에서 출발한다. 넓은 바다로 길 떠나는 연어의 지느...
생생후기 퇴행성관절염 척추관협착증 백절탕 교통사고후유증 손가락관절염 무릎관절염 튼튼마디유튜브